인천 부평역 천사곱창 음식



곱창 1인분과 모듬 1인분을 주문했다.
모듬에 우삼겹이 포함되어 있었다.전체적으로 짭조름한게 맛있었다.
2명에서 소주 한병을 먹고 딱 적당한 양이었다.





볶음밥도 무난히 맛있었다.
모듬1인분, 곱창1인분, 소주 한 병, 볶음밥 1인분이 35000원 정도 했다. 가격도 그렇고 맛도 무난했다.

일산 덕이동 죽여주는 쌩고기 통김치찌개 음식



덕이동에있는 삼겹살 집이기도하고 김치찌개 집이기도 하다. 차돌김치찌개를 주문했다.
점심시간 한에서 장수막걸리가 공짜로 제공된다.  김치찌개가 짜지않고 담백해서 좋았다.
밑반찬인 콩나물무침과 김을 큰 그릇에 담고 김치찌개를 섞어 먹으면 정말 기가막힌다.





익선동 익동 정육점 음식



익선동에 있는 익동정육정이라는 식당에 갔다.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를 모두 판매하여 정육점이라고 이름 지은것 같다.
발사믹스테이크 샐러드와 포테이토라자냐를 주문했다.



발사믹 스테이크샐러드는 상당히 깔끔하고 산뜻한 맛이 났다.


라자냐의 경우 솔직히 피자전문점에서 먹는 오븐스파게티보다 못한 느낌이었다.
다른 스파게티를 주문하는게 나을 뻔했다.
전체적으로 가게분위기긴 좋아 다음에 스테이크를 먹으러 와도 좋을거 같다.

강남역 낙원테산도 음식

타마고산도와 카츠산도를 주문했다. 비주얼적인 측면과 새로웠다. 
타마고산도의 계란은 너무나도 부르럽고 짭조름하고 괜찮았다. 근데 빵을 안 좋은걸 쓰는지 식빵이 촉촉하다기 보다는 약간 뻑뻑한 느낌이었다. 식빵이 좀 더 촉촉했다면 하는 아쉬움이 남았다.
가츠산도의 경우 안에 있는 고기가 너무나도 맛있었다. 겉은 바삭바삭하고 고기 안 쪽은 부르럽고 입에서 사르르 녹았다.
가츠 산도는 너무나도 괜찮았다.
가격적인 측면도 그렇고 산도인지 샌드위치는 다시 먹지 않을거 같은데 여기서 돈까스세트 같은건 한 번 다시 와서 먹고싶은 생각이 들었다.


나는 왠지 떳떳하지 못 합니다





저자의 이력은 독특하다. 인류학을 전공을 했고 대학시절 에티오피아에서 연구를 한 이다.대략 유추해보았을 때 20년 전에 에티오피아에 간 것이다. 저자는 경제, 체제, 정치 등 엄첫나게 거대한 이론들이 시간이 겹겹히 쌓여 하나로 굳어진 구축인류학의 이론을 설명하며,  이렇게 구축되어진 거대한 빙하에 맞써는 노력을 설파한다. 당당하게 이렇게 하면됀다! 라고 제시하지 못 하고 단지 거대함을 인정하고 조금의 틈을 발견하고 비집고 들어가자고 제안한다. 학자로서의 부끄러움을 내포한 채 현실적인 대응의 자세를 제시하는 모습은 오히려 새롭게 느껴진다. 결론적으로 빈부의 격차 등 이러한 것들을  돌파해내기 위해선 우선 개개인들이 떳떳하지 않는 마음을 가슴 속 깊이 아로새길것을 제안한다. 에티오피아에서 구걸을 하는 아이들을 보면서 저들이 1년을 뜨거운 태양빛 아래 구걸을 할지라도 내가 묵는 호텔에 하루도 묵을 수 없는 이러한 작태를 떳떳하지 않는 마음으로 여기라는 것이다. 선물과 증여의가치의 차이에서 방법을 이끌어낼 수 있다. 단지 그냥 그런 이들을 보면 돈 몇 푼이라도 건네는 것이다. 과거 자본주의체제가 자리 잡기 전 동네의 젊은이들은 고기를 잡아오고 노인들은 젊은이들의 노력의 일환으로 잡아온 물고기를 그냥 나누어 먹었다. 그 이유는 지금은 젊은이들이 물고기를 잡아올 수 있지만 미래에는 노인들 처럼 똑같이 물고기흘 잡을 수 있는 힘을 잃게될것이고 젊은이들이 잡아온 물고기를 그냥 먹게될것이기 때문이다.
자본과 체제의 틀로 설명할 수 없었던 과거의 행위들을 조금이나마 회귀시켜 작금의 빙하를 조금이라도 녹이자라는 화자의 작은 절규가 어떤한 몸부림보다 크게 느껴졌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